세계 사이버 전쟁 시장, 북미가 46% 점유율 차지
2012/03/20 20:0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주)글로벌인포메이션은 ICD Research가 최근 “세계의 사이버 전쟁 시장 2011-2021년(The Global Cyber Warfare Market 2011-2021)” 보고서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향후 사이버 전쟁 시스템에 대한 세계적 지출은 꾸준한 증가 추이를 보일 전망이다. 미군은 사이버사령부인 USCYBERCOM 창설을 통해 사이버 전쟁에 대비하고 세계 최대의 방위비를 지출하고 있다.

사이버 전쟁은 소셜 네트워크, 모바일 디바이스, 클라우드 컴퓨팅 등의 신기술으로 그 혁신이 가속화되고 있다. 소비자 중심의 IT가 보급됨에 따라 데이터를 관리하는 데 있어서 한계를 느끼던 각 기업들도 저조한 경제 상황 속에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여러가지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사이버 전쟁 산업을 뒷받침하는 혁신적인 기술로는 계정 및 접근관리, 데이터 보안, 네트워크 보안 등이 있으며 이는 2021년까지 크게 성장할 전망이다.

2011-2021년 동안 북미시장은 세계 사이버 전쟁 시장에서 최대 점유율인 46%(평균)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러시아, 이란의 미군 및 민간 네트워크에 대한 사이버 공격 위협 증가가 북미 지역의 수요를 견인하고 있다.

대부분의 국가들이 국방예산을 감축하여 사이버 예산에 책정하고 있다. 예를 들어 미국은 탱크와 기타 무기 구매 계획을 줄이고 IT 및 사이버 보안 계획에 그 예산을 책정할 예정이다. 사이버 공격의 중요성, 규모 확대, 상호 운용성, IT 인프라의 복잡성이 세계적인 사이버 보안 수요를 뒷받침하고 있다.

사회안전신문 - http://www.safenews.co.kr

[ 이산주 zoo2095@hotmail.com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afetv.co.kr
세이프뉴스 -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해요!(safenews.co.kr) - copyright ⓒ 사회안전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식회사 사회안전신문 (http://safenews.co.kr) | 신문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727 | 등록일자 : 2011년 8월 4일
      발행일자 : 2011년 8월 13일 | 대표이사 : 이용원 | 발행인 : 김은희 | 편집인 : 이용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원
      Ω 157-861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비즈니스센터 A동 1501호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275 |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강서-0726호 | 제호 : 사회안전신문
      대표전화 : 070-8115-9119 [ 오전 9시30분~오후 6시30분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press@safetv.co.kr
      Copyright ⓒ Since 2011 (주)사회안전신문  safenews.co.kr  All right reserved.
      사회안전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