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세월호 침몰현장 방문
2014/04/17 20:2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7일 박근혜 대통령은 여객선 세월호의 사고 현장을 직접 방문하고 가족들이 머물고 있는 진도 체육관을 찾았습니다. 

해경 경비함정을 타고 사고현장에 도착한 박근혜 대통령은 사고 여객선을 보며 구조상황 등에 대해 설명을 듣고 이어 해경 지휘함으로 이동해 계속해서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습니다. 

“이렇게 많은 인력과 장비가 총동원됐는데 구조가 더뎌서 걱정이 많습니다. 얼마나 가족이 애가 타겠습니까. 어렵고 힘들겠지만 최선을 다해 주세요. 구조요원 안전에도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당부하며 “바다라서 날씨도 쌀쌀하고 물속은 더 추운 것 아니겠습니까. 생존자가 있다면 1분 1초가 급합니다. 어제 밤잠도 못 주무시고 정말 수고가 많습니다.”고 말했습니다. 

가족들이 대기하고 있는 진도 체육관에 도착한 박근혜 대통령은 “밤잠을 한숨도 못 주무셨을 거 같은데 얼마나 걱정이 크십니까. 뭐라고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또 지금 애타게 기다리시는 그 가족분들의 마음에 무슨 말씀을 드려도 답답하시고 애가 타실 것이다.”며 위로를 전했습니다. 

이어 “정부가 동원할 수 있는 모든 자원과 인력을 동원해서 수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하고 “또 현장에서 여러 가지 소식을 정확하게 수시로 빨리빨리 알려드려서 이 답답한 마음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당부를 많이 했다.”며 “가족분들께는 정부가 최대한 가능한 모든 지원과 편의를 아끼지 않을 것이다. 아울러서 이런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난 데 대해서 철저한 조사와 또 원인 규명을 해가지고 책임질 사람은 엄벌토록 그렇게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가족들과 직접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구조 현장에 대한 소식을 들을 수 없다는 가족의 호소에 “실제 구조작업이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지를 여기 있는 모든 분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요청한다.”며 “상황이 실시간으로 이쪽으로 알려지고 수색하는 장면도 일일이 가서 보지 않더라도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를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크레인 인양과 관련한 대책을 알려달라는 가족들의 말에 “가족분들에게 잠수하러 내려가서 어떤 상황이었고 지금 어떻게 됐다는 것을 좀 더 자세하게 알려드리려는 노력을 더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현장에서도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가족분들이 알아야 된다. 가장 지금 힘들고 순간순간이 고통스럽고 애가 타는 분들에게 먼저 모든 것을 자세히 알려드리시고 현장에서도 모든 각오를 다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책임을 지고 현장에 대해 즉각 알 수 있는 사람이 배치돼 계속 연락을 해서 현장도 설명하고 또 가족분들이 요청하는 것에 대해서도 여러 차례 거치지 말고 즉각 얘기를 들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모든 것을 가족분들 위주로 제일 먼저 세세하게 알려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가족분들에게 신뢰받을 수 있도록, 마지막 한 분까지 구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고 “오늘 이 자리에서 지키겠다고 한 약속이 지켜지지 않으면 여기 있는 사람들 다 물러나야 할 것”이라며 “약속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 제가 전화를 드려서 확인해 보겠다.”고 했습니다.
[ 세이프뉴스 press@safetv.co.kr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afetv.co.kr
세이프뉴스 -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해요!(safenews.co.kr) - copyright ⓒ 사회안전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식회사 사회안전신문 (http://safenews.co.kr) | 신문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727 | 등록일자 : 2011년 8월 4일
      발행일자 : 2011년 8월 13일 | 대표이사 : 김은희 | 발행인 : 김은희 | 편집인 : 이용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원
      Ω 157-861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비즈니스센터 A동 1501호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275 |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강서-0726호 | 제호 : 사회안전신문
      대표전화 : 070-8115-9119 [ 오전 9시30분~오후 6시30분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press@safetv.co.kr
      Copyright ⓒ Since 2011 (주)사회안전신문  safenews.co.kr  All right reserved.
      사회안전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