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퀘스트, ‘2021 차세대 디스플레이산업 관련 기술개발 동향과 시장 전망’ 보고서 발간
2021/02/18 09:5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산업조사 전문기관인 이슈퀘스트가 시장 보고서(Market-Report) ‘2021 차세대 디스플레이산업 관련 기술개발 동향과 시장 전망’을 발간했다.

2020년에 발생한 글로벌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세계는 경험해 보지 못한 위기를 겪고 있다. 거의 모든 제품의 생산, 유통, 소비에서 언택트, 비대면 기술이 적용되며 글로벌 공급망의 재편이 촉진되는 등 ‘포스트 코로나19’는 이전과는 전혀 다른 대응을 우리에게 요구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디스플레이산업은 큰 침체없이 변화와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오히려 원격수업이나 재택근무 등의 영향으로 모니터 수요가 증가했으며 집안에서의 거주시간이 늘며 전통적인 TV 시장도 성장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키오스크 등 사이니지용 디스플레이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한편 박막 디스플레이의 선두로 오랜 시간 자리 잡아 왔던 LCD가 빠르게 OLED에 선두 자리를 내주고 있는 가운데, OLED는 소재가 가진 특성과 장점을 발휘해 플렉서블 디바이스라는 신시장도 창출해가고 있다.

Flexible 디스플레이는 말 그대로 부드럽게 휘어지고 자유롭게 구부릴 수 있는 형태의 디스플레이를 의미한다. OLED가 Flexible 디스플레이에 가장 적합한 기술로 인식되며 이는 LCD와 같이 적층 구조 없이도 Full Color 구현이 가능한 자체 발광 디스플레이이기 때문에 형태를 변형시키더라도 화질 변화가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현재 Flexible 디스플레이 채용 기기들은 대부분 OLED를 적용하고 있다. Flexible OLED는 OLED와 기본 구조는 동일하나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딱딱한 디스플레이 유리 기판 대신 자유자재로 휠 수 있는 플라스틱 소재의 PI(폴리이미드) 기판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오랫동안 경쟁해온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의 주요 업체는 OLED 시장에서의 주도권 경쟁에 나서고 있는 실정으로 우리나라는 중국의 추격에 대응한 기술개발과 일본으로부터의 소재, 부품, 장비분야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이슈퀘스트는 디스플레이 시장의 최근 동향과 주요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로 주목받는 OLED 디스플레이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등을 중심으로 기술 개발 동향과 시장 전망을 정리 분석한 본서를 발간했으며 모쪼록 디스플레이산업에 관심을 가진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이은옥 ruinll84@daum.net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afetv.co.kr
세이프뉴스 -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해요!(safenews.co.kr) - copyright ⓒ 사회안전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식회사 사회안전신문 (http://safenews.co.kr) | 신문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727 | 등록일자 : 2011년 8월 4일
      발행일자 : 2011년 8월 13일 | 대표이사 : 이용원 | 발행인 : 김은희 | 편집인 : 이용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원
      Ω 157-861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비즈니스센터 A동 1501호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275 |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강서-0726호 | 제호 : 사회안전신문
      대표전화 : 070-8115-9119 [ 오전 9시30분~오후 6시30분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press@safetv.co.kr
      Copyright ⓒ Since 2011 (주)사회안전신문  safenews.co.kr  All right reserved.
      사회안전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