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학사 캐치 “취준생 73%, 인턴 준비에도 스펙은 필수”
2020/07/31 16:0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캐치, 20대 취준생 1134명 조사
취준생 73%, 인턴 지원을 위한 스펙 최소 1개 이상 준비
취준생이 생각하는 인턴 스펙, ‘필요없다’ 28% > ‘외국어’ 24% > ‘알바/대외활동’ 22% > ‘자격증’ 16% > ‘학점’ 10%

진학사 캐치 20대 구직자 인턴 스펙 관련 조사
진학사 캐치 20대 구직자 인턴 스펙 관련 조사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30일 -- 취업 정보 사이트 캐치가 ‘인턴 스펙’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는 20대 취준생 1134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취업준비생 4명 중 3명은 인턴 지원을 위해 스펙을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3%는 인턴 지원을 위해 외국어 점수, 자격증, 알바/대외활동을 준비한 반면, 아무것도 안 하고 지원한 사람은 27%였다. 2개 이상의 스펙을 획득하고 지원한 사람은 응답자의 14%였다.

인턴에 지원할 때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스펙을 물은 질문에서는 28%가 ‘스펙이 필요 없다’고 응답해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외국어 점수’가 24%로 2위를 차지했으며 3위는 ‘알바/대외활동’(22%), 4위는 ‘관련 자격증’(16%), 5위 ‘학점’(10%) 순이었다.

인턴은 본래 일을 체험하고 배우는 과정으로 정규직 취업과는 달리 스펙이 필요 없지만 그마저도 경쟁이 심해 스펙을 갖추는 취준생이 많아지고 있다는 것이 캐치의 분석이다.

그렇다면 인턴이 되는 과정의 난이도는 어떨까? 정규직 채용 난이도와 비교해봤다.

조사에 참여한 응답자 중 두 전형의 난이도 차이에 대해 ‘잘 모르겠다’(29%)고 응답한 사람을 제외하면 ‘인턴이 정규직 되는 것보다 어렵다’를 선택한 응답자가 26%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비슷한 난이도이다’(24%), ‘정규직 되는 것이 더 어렵다’(22%) 순이었다. ‘금턴’이라는 말이 실감 나는 결과였다.

진학사 캐치 김정현 부장은 “정규직 채용 시장에서 구직자들의 직무 경험이 점점 더 중요해지는 추세”라며 “중고 신입들과 경쟁해야 하는 신입 구직자들은 직무 경험 기회를 갖기 위해 인턴 채용에 열을 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진학사 개요

진학사는 고객(수험생, 취준생 등)이 인생의 중요한 선택을 하는 시점에 꼭 필요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최고의 수준으로 제공해 최선의 진로 선택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Lifetime Career Management 회사이다. 주요 서비스로는 입시 정보, 합격 예측, 인터넷 원서 접수, 취업 포털, 교재 출판 등이 있다.
[ 김소영 rejoice@safetv.co.kr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afetv.co.kr
세이프뉴스 -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해요!(safenews.co.kr) - copyright ⓒ 사회안전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식회사 사회안전신문 (http://safenews.co.kr) | 신문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727 | 등록일자 : 2011년 8월 4일
      발행일자 : 2011년 8월 13일 | 대표이사 : 이용원 | 발행인 : 김은희 | 편집인 : 이용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원
      Ω 157-861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비즈니스센터 A동 1501호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275 |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강서-0726호 | 제호 : 사회안전신문
      대표전화 : 070-8115-9119 [ 오전 9시30분~오후 6시30분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press@safetv.co.kr
      Copyright ⓒ Since 2011 (주)사회안전신문  safenews.co.kr  All right reserved.
      사회안전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