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10명 중 6명,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
2019/09/06 15:1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추석=빨간 날’ 인식은 여성, 미혼자, 젊은 세대 일수록 강하게 나타나
직장인이 추석을 기다리는 이유… ‘휴식 통해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20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9.9%가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20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9.9%가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9월 06일 -- 전통적인 명절 문화가 사라지면서 추석을 길게 쉴 수 있는 ‘주말’ 혹은 ‘빨간 날’로 인식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20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9.9%가 추석은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이라고 답했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추석을 길게 쉴 수 있는 휴가로 생각하고 있음을 나타낸 결과로 명절의 의미가 점점 퇴색되고 있음을 알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반면 ‘가족, 친지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민족의 대명절’로 전통적인 추석의 의미를 부여하는 직장인은 40.1%에 머물렀다.

이런 인식은 여성과 미혼자 그리고 젊은 세대 일수록 강하게 나타났다. 특히 연령별로 살펴 봤을 때 20대의 경우 무려 75.4%가 추석을 ‘길게 쉴 수 있는 빨간 날’이라고 답했으며 30대(66.9%), 40대(55.5%), 50대(47.5%), 60대 이상(31.4%)의 순으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추석은 빨간 날이라는 인식이 적은 편이었다.

추석 연휴가 기다려지는 이유에서도 응답자의 35%가 ‘연휴 동안 휴식을 취하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라고 답해 추석을 쉴 수 있는 날로 생각하는 직장인들의 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이어 ‘오랜만에 가족, 친지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21.9%)’, ‘회사를 가지 않아도 되어서(18.2%)’, ‘추석 상여금이 나와서(11%)’, ‘여행, 취미생활 등 그동안 못했던 일을 할 수 있어서(7%)’ 등의 순이었다.

추석 연휴, 직장인들이 가장 많이 걱정하는 부분은 역시 ‘추석 지출비용(25.8%)’이었다. 이와 함께 ‘어른들의 잔소리와 가족간의 말다툼(24.4%)’, ‘꽉 막힌 도로의 극심한 교통체증(19.7%)’, ‘남들 쉴 때 출근해 일 해야 하는 상황(13.9%)’, ‘차례 음식 준비(12.9%)’ 등에 대한 걱정도 적지 않았다.

그렇다면 직장인이 추석에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은 무엇일까? 응답자의 25.8%는 ‘월급은 얼마야? 회사는 괜찮니? 등 회사와 관련된 말’을 가장 듣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왜 이렇게 얼굴이 안 좋아 보이니? 살은 언제 뺄 거니? 등 외모와 관련된 말(23.2%)’, ‘애인은 있니? 결혼은 언제 할 거니? 등 연애·결혼과 관련된 말(22.6%)’, ‘누구는 대기업 다닌다더라 등 남과 비교하는 말(21.6%)’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한편 명절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회사에 출근을 하고 싶었던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52%가 ‘있다’고 답했다.

출근을 하고 싶은 가장 큰 이유도 경제적인 것으로 ‘명절 지출에 대한 경제적 부담감 때문에(28.9%)’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명절 가족 모임의 부담감 때문에(27.9%)’, ‘명절 음식 등 집안일 스트레스 때문에(19.6%)’, ‘명절 연휴 후 밀려있는 일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에(11%)’, ‘연휴가 짧아 고향에 못 가기 때문에(7.7%)’, ‘다이어트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4.9%)’의 이유를 들었다.
[ 김소영 rejoice@safetv.co.kr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afetv.co.kr
세이프뉴스 -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해요!(safenews.co.kr) - copyright ⓒ 사회안전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식회사 사회안전신문 (http://safenews.co.kr) | 신문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727 | 등록일자 : 2011년 8월 4일
      발행일자 : 2011년 8월 13일 | 대표이사 : 김은희 | 발행인 : 김은희 | 편집인 : 이용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원
      Ω 157-861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비즈니스센터 A동 1501호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275 |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강서-0726호 | 제호 : 사회안전신문
      대표전화 : 070-8115-9119 [ 오전 9시30분~오후 6시30분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press@safetv.co.kr
      Copyright ⓒ Since 2011 (주)사회안전신문  safenews.co.kr  All right reserved.
      사회안전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