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볼루션, 2018년 외국인 자유여행객이 많이 찾은 관광지 발표
2019/01/10 14:1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요리 체험·향수 만들기 등 외국인 자유여행객의 체험 상품 이용 증가
원마운트·코엑스 아쿠아리움·민속촌 등 테마형 관광지 인기
이랜드 크루즈·서울 시티투어버스 등 교통관광 서비스 수요 증가

2018년 외국인 자유여행객 인기 관광 콘텐츠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1월 04일 -- 관광벤처 기업 ㈜트래볼루션이 지난해 자사 플랫폼 서비스를 이용한 외국인 관광객 10만여명의 여행상품 구매 및 검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한국 요리 만들기와 향수 만들기 등 체험 상품 이용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인바운드 여행 시장의 외국인 자유 여행객(FIT) 증가 및 체험 여행 시장의 성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난해 클룩(KLOOK), 케이케이데이(KKDAY), 트립닷컴(Trip.com)과 같은 글로벌 단품 여행상품 플랫폼이 크게 성장했고 에어비앤비 트립(Airbnb Trip), 트립어드바이저 익스피리언스(TripAdvisor Experience) 등 글로벌 여행 플랫폼에서 투어&액티비티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인바운드 여행시장에서도 단품 여행 상품에 대한 수요 및 중요도가 크게 증가했다.

관광지의 경우 N서울타워, 에버랜드, 롯데월드 등 외국인 관광객에게 잘 알려진 여행지의 인기가 높았으며 고양 원마운트, 코엑스 아쿠아리움 등의 특별한 테마가 있는 관광지의 인기도 높아졌다. 또한 서울 시티투어 버스, 이랜드 크루즈와 같은 교통관광 상품의 수요도 증가했다. 자유 여행객이 증가함에 따라 앞으로도 교통관광 상품의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행 서비스 부분에서는 2016년 서울관광재단에서 출시한 외국인 전용 관광 패스인 ‘디스커버 서울패스’가 가장 인기가 높았다. ‘디스커버 서울패스’는 정해진 시간동안 54곳의 관광지를 자유 방문할 수 있는 관광 패스 카드로 교통카드 기능도 포함하고 있어 외국인 자유 여행객의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잡았다. 현재 24시간, 48시간, 72시간권 3종류의 패스가 판매되고 있으며 온라인 여행사(OTA)를 통해 예약 후 인천공항 및 김포공항, 명동 관광 정보 센터에서 수령 가능 하다.

지난해 외국인 자유여행객이 크게 증가한 고양 원마운트의 이종혁 그룹장은 “사드 여파 이후 침체된 인바운드 패키지 여행시장을 자유 여행객이 대체하고 있다”며 “2019년도 글로벌 및 국내 온라인여행사(OTA)의 성장과 함께 인바운드 자유 여행 시장의 성장세가 더욱 클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한편 트래볼루션은 2014년부터 인바운드 외국인 자유여행객을 타깃으로 투어, 입장권, 공연, 체험 등 다양한 여행 상품의 온라인 유통에 집중하고 있으며 자체 서비스인 ‘서울 패스’를 비롯하여 다양한 국내외 OTA와의 제휴를 통해 인바운드 여행 상품의 채널 관리 등 유통 서비스를 운영 하고 있다. 2018년에는 한국관광공사 우수 관광벤처기업으로 선정되었다.

트래볼루션 개요

㈜트래볼루션은 ICT 기술을 기반으로 인바운드 FIT 여행객을 대상으로 단품 여행 상품을 유통하는 B2BC 관광 콘텐츠 유통 기업이다. B2C 서비스로 운영중인 ‘서울 패스’는 외국인 여행자들이 한국의 다양한 티켓, 투어, 액티비티를 할인된 가격에 쉽고 편리하게 예약/구매하는 플랫폼이며, B2B 서비스인 ‘뱅크오브트립’은 단품 여행상품의 글로벌 유통채널 관리 시스템이다.
[ 김소영 rejoice@safetv.co.kr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afetv.co.kr
세이프뉴스 -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해요!(safenews.co.kr) - copyright ⓒ 사회안전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식회사 사회안전신문 (http://safenews.co.kr) | 신문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727 | 등록일자 : 2011년 8월 4일
      발행일자 : 2011년 8월 13일 | 대표이사 : 김은희 | 발행인 : 김은희 | 편집인 : 이용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원
      Ω 157-861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비즈니스센터 A동 1501호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275 |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강서-0726호 | 제호 : 사회안전신문
      대표전화 : 070-8115-9119 [ 오전 9시30분~오후 6시30분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press@safetv.co.kr
      Copyright ⓒ Since 2011 (주)사회안전신문  safenews.co.kr  All right reserved.
      사회안전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