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3-19일 억새축제 개최
2017/10/12 14: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10월 12일 -- 서울시(서부공원녹지사업소)가 13일(금)부터 19일(목)까지 월드컵공원의 가장 높은 하늘공원에서 가을바람 따라 살랑이는 은빛 억새 물결을 만날 수 있는 ‘제16회 서울억새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02년 월드컵공원 개원때부터 시작하여 올해 16회째를 맞이한 서울 억새축제는 1년 중 단 한번 유일하게 밤 10시까지 연장하여 시민들이 서울의 야경을 보며 억새꽃의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한다.

하늘공원은 난지도의 쓰레기매립장을 메워 2002년 5월에 개장한 초지공원으로 낮에는 시민들의 이용이 가능하지만 야간에는 야생동물들이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도록 시민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그러나 축제를 여는 7일 동안은 밤 10시까지 개방한다. 축제장은 월드컵공원 가운데 가장 높은 곳인 ‘하늘공원’으로 서울의 야경을 보며 억새꽃의 정취를 느낄 수 있어 해마다 관람객의 수가 늘고 있다.

주말(금,토,일) 저녁 6시 하늘공원 달빛무대에서는 포크송, 풍물놀이 등 70-80년대 추억의 음악여행 ‘달빛음악회’가 진행된다.

온가족이 함께 즐기는 서울억새축제에서는 엄마, 아빠의 니즈시절을 회상하며 그때로 소풍가듯 추억할 수 있는 ‘달빛음악회’와 ‘달빛영화관’을 준비하였다.

주말

10월 13일(금) 19시, 14일(토) 18시, 15일(일) 18시 주말저녁 총3회 걸쳐 진행되는 ‘달빛음악회’는 지난해 억새축제장에서 설문을 통한 시민들의 요청사항을 반영한 기획이다.

음악회는 재치 넘치는 MC 조영구의 사회로 시작하여 <그대 그리고 나>로 유명한 그룹 소리새, 각종 차트 상위권을 휩쓸었던 <기차와 소나무>의 이규석 등 7080 톱가수 15팀이 출연한다.

평일

10월 16일~19일(월~목) 19시 축제기간 중 평일 저녁에는 달빛무대가 영화관으로 변신하여 가족·환경 주제의 야외 영화 상영을 진행한다.

상영작: <님아,그강을 건너지마오>, <바람계곡의 나우시카> 등 4편

매일 저녁 7시가 되면 하늘공원엔 빛이 켜지고 밤 10시까지 억새밭 오솔길을 걸으며 흩날리는 억새풀 사이의 동화 속 주인공을 만날 수 있게 된다.

호박마차에 빨리 올라야 하는 신데렐라, 독사과를 전하려는 마녀, 백설공주를 지키려는 일곱 난쟁이 등 동화나라 경관존에 빛이 켜진다.

하늘공원을 대표하는 상징물 ‘하늘을 담는 그릇’에는 힘차게 걷는 시민, 훨훨 날아가는 나비를 미디어파사드 기법으로 연출해 억새축제장에 온 시민들에게 희망을 전달한다.

또한 생명력 강한 억새밭에 미래에 대한 희망을 표현하는 노랑, 신비감을 주는 보라, 균형과 평화를 상징하는 녹색 조명을 활용해 무더위를 이기고 온 시민들의 가을밤 휴식처가 된다.

동물과 함께 행복한 공원

월드컵공원에 살고 있는 야생 동·식물 20종과 공원사진사들이 기록한 ‘사색(思索,四色) 공원’ 사진전이 개최된다. 월드컵공원은 1500여종의 야생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는 생태공원으로 금번 축제장에는 맹꽁이, 나비잠자리, 솔부엉이, 야고 등 우리공원에 서식하고 있는 보호종, 특이종 동·식물 20종과 무인카메라로 촬영한 야생동물들을 사진으로 만날 수 있다. 또한 사시사철 공원의 이모저모를 기록하는 공원사진사들의 카메라에 담긴 공원을 대하는 시민들이라는 내용의 ‘사색 공원’ 사진 40점을 전시 할 예정이다.

꼼지락 꼼지락 오감만족 서울억새축제

매일 14시~18시 말린 억새를 활용한 액자 만들기 등 시민 참여형 무료 체험존이 운영된다. ‘체험존’에서는 공원에서 나온 부산물을 활용해 억새꽃 드라이 플라워 액자, 부엉이·무당벌레 브로치, 맹꽁이 머리띠, 손편지 쓰기 등 공방체험을 할 수 있는 13개의 프로그램 등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초등학생이 그린 월드컵공원의 야생동물이 들어있는 대형 방명록에는 시민들의 흔적을 기록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소원이 이뤄지는 명당자리

서울억새축제의 장수 프로그램 소원바위, 소원터널에 소원과 덕담을 적어 걸 수 있도록 준비했다. 소원바위(억새바위)에 매어놓은 새끼줄에는 한지로 된 소원지에, LED소원터널에는 초등학생들이 그린 야생동물 소원지에 시민들의 소원을 적어 걸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다.

니가 참 좋아 빛나라 내인생

사랑하는 사람에게 고백이 필요하다면, 억새축제장 포토존을 활용 하는 것도 방법이다. 억새밭을 걷다보면 로맨틱한 문구가 곳곳에 있어 갓 시작하는 연인, 30년 오랜 세월을 함께한 부부, 진한 우정을 나눈 친구들이 함께 촬영하며 시간을 기록할 수 있는 공간들이 준비되어있다.

가을 대표 꽃 코스모스와 해바라기

억새축제장의 또 하나의 인기 아이템. 바람에 한들거리는 모습이 마치 소녀가 수줍음을 타는 것처럼 보인다고 해 ‘소녀의 순정’이라는 꽃말을 갖고 있는 가을꽃 코스모스. 누구든 반갑게 웃어주고 기다리는 해바라기 동산을 찾아 보는것도 억새축제의 대표 묘미중 하나이다.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 김종근 소장은 “하늘과 맞닿은 아름다운 억새밭에서 가을의 정취를 즐기며 추억의 음악과 함께 일상의 피로감을 덜어낼 수 있도록 준비한 억새축제에 많은 시민들이 방문해서 억새꽃 축제를 즐기고 힐링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김소영 kjsyyh@hanmail.net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afetv.co.kr
세이프뉴스 -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해요!(safenews.co.kr) - copyright ⓒ 사회안전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식회사 사회안전신문 (http://safenews.co.kr) | 신문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727 | 등록일자 : 2011년 8월 4일
      발행일자 : 2011년 8월 13일 | 대표이사 : 김은희 | 발행인 : 김은희 | 편집인 : 이용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원
      Ω 157-861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비즈니스센터 A동 1501호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275 |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강서-0726호 | 제호 : 사회안전신문
      대표전화 : 070-8115-9119 [ 오전 9시30분~오후 6시30분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press@safetv.co.kr
      Copyright ⓒ Since 2011 (주)사회안전신문  safenews.co.kr  All right reserved.
      사회안전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