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청소년연맹 희망사과나무, ‘희망드림’ 사업 통해 소외계층 청소년의 꿈 응원
2017/03/28 10:3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한국청소년연맹(총재 한기호) 사회공헌사업 희망사과나무가 희망드림사업을 통해 국내 소외계층 청소년의 꿈을 지원한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정환경으로 진로를 포기하는 청소년이 누구나 균등하게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목적이다.

수차례의 심사과정을 통해 희망드림사업 첫번째 수혜자로 선정된 한희원(가명) 군은 청각장애를 극복하고 체육교사의 꿈을 이루기 위해 고등학교 2학년 체육특기반에 진학하였다. 그러나 몸이 불편해 경제활동을 할 수 없는 아버지와 단둘이 살아가고 있어 수술비와 생활비로 인해 체육활동비에 대한 걱정이 앞선 상황으로 학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희망사과나무는 심의를 걸쳐 교육비를 후원하기로 결정하고 올해 3월부터 매월 지원할 계획이며 매 학기 체육용품비를 별도 지원한다. 수혜자 한희원 군은 “희망사과나무 덕분에 진로에 대한 부담감을 덜고 체육활동과 학업에 전념 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이에 한국청소년연맹 황경주 사무총장은 “어려운 가정환경으로 미래를 꿈꾸지 못하고 현실에 허덕이는 소외계층 청소년들이 희망사과나무와 함께 진로를 고민하고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희망사과나무는 장학사업과 교육지원사업 등을 통해 청소년들의 진로와 학업지원을 위한 다양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한편 희망사과나무는 한국청소년연맹 사회공헌사업으로 국내·외 극빈지역 및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사업 및 후원 문의는 희망사과나무 운영본부로 문의하거나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청소년연맹 개요

한국청소년연맹(아람단·누리단·한별단·한울회)은 학교교육과 상호보완을 통한 건전한 미래세대를 육성하기 위해 1981년 설립되어 ‘한국청소년연맹육성에관한법률(81.4.13 법률 제3434호)‘에 의해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지원을 받으며, 학교를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우리 고유의 청소년 단체이다. 현재는 전국 19개 시도, 8천여개 학교에서 33만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서울시립중랑청소년수련관을 비롯한 전국 22개의 청소년 수련시설을 운영하는 등 대한민국 최고의 청소년 사회교육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로 창립 35주년을 맞아 ‘청소년 인성교육의 중심, 한국청소년연맹’이라는 슬로건 아래 청소년단체 활동뿐만 아니라 각종 사회공헌활동 및 다양한 청소년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 이주원 ljw31@naver.com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afetv.co.kr
세이프뉴스 -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해요!(safenews.co.kr) - copyright ⓒ 사회안전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식회사 사회안전신문 (http://safenews.co.kr) | 신문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727 | 등록일자 : 2011년 8월 4일
      발행일자 : 2011년 8월 13일 | 대표이사 : 김은희 | 발행인 : 김은희 | 편집인 : 이용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원
      Ω 157-861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비즈니스센터 A동 1501호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275 |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강서-0726호 | 제호 : 사회안전신문
      대표전화 : 070-8115-9119 [ 오전 9시30분~오후 6시30분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press@safetv.co.kr
      Copyright ⓒ Since 2011 (주)사회안전신문  safenews.co.kr  All right reserved.
      사회안전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