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지역위기청소년교육센터 사례관리 컨설팅’ 결과 발표회 개최
2016/11/14 14:1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성매매 피해청소년에게 진학·법률·의료 등의 지원과 상담을 복합적으로 제공하는 사례관리가 청소년의 성매매 재유입 방지에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장관 강은희)는 성매매 피해청소년 대상 치료·재활 사업* 사례관리의 특징 및 효과성을 밝히기 위해 실시한‘성매매 피해청소년 사례관리 컨설팅’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컨설팅은 올해 6월부터 11월까지 중앙위기청소년교육센터 및 전국 10개 지역센터를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11월 10일(목) 오후 2시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서 ‘2016년 지역위기청소년교육센터 사례관리 컨설팅 발표회’를 통해 결과가 발표된다.

지역위기청소년교육센터는 지난 10년 간 전문상담원이 시설 비입소 상태의 성매매 피해청소년들에게 위기지원, 상담, 자원 연계, 사후 관리를 제공해 온 국내 유일의 사업으로 성매매 피해청소년의 특성에 맞는 직접 찾아가는 상담, 실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카카오톡, 페이스북 등)를 통한 쉽고 신속한 상담 등을 통해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는 사례관리를 제공하고 있다.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성매매 피해청소년 치료·재활사업’의 운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치료·재활교육 참여 후 탈성매매 상태를 유지한 비율이 2011년 91.7%, 2012~2015년까지 모두 95% 이상의 높은 비율을 보였다.

또한 교육 참여 후 미래에 대한 계획을 묻는 질문에 대다수의 청소년들이 직업교육(25.7%), 검정고시 준비(21.8%), 다른 아르바이트 지원(18.7%)이라고 응답하는 등 자신의 문제를 인식하고 이를 개선하려는 의지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컨설팅을 진행한 ‘제도와사람연구소’ 하지선 박사는 이 같은 사례관리가 청소년이 스스로 사회에 복귀하려는 의지를 가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돕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향후 발전방안으로 인력 확충, 현행 1년인 사례관리 지원기간을 청소년의 법적 연령에 이르기 전까지 제한을 두지 않을 것 등을 제안했다.

이정심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성매매 피해청소년에 대한 지원은 전문적 사례관리와 같은 특수성이 요구된다”며 “여성가족부는 앞으로도 성매매 피해청소년을 위한 다각적 지원방안 마련과 사례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밝혔다.
[ 이주원 ljw31@naver.com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afetv.co.kr
세이프뉴스 -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해요!(safenews.co.kr) - copyright ⓒ 사회안전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식회사 사회안전신문 (http://safenews.co.kr) | 설립일 : 201177| 대표이사 : 이용원 | 편집인 및 발행인 : 이용원
      Ω 157-861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비즈니스센터 A동 1501호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275 | 신문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727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강서-0726호
      대표전화 : 070-8115-9119 [ 오전 9시30분~오후 6시30분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press@safetv.co.kr
      Copyright ⓒ Since 2011 (주)사회안전신문  safenews.co.kr  All right reserved.
      사회안전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