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소비자연맹, 2015년 소비자 평가 ‘좋은 저축은행’ 순위 국내 최초 발표
2015/07/03 14:4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금융소비자연맹(www.kfco.org, 이하 ‘금소연’)이 금융소비자에게 유익한 금융사 선택 정보를 제공하기 위하여, 전국의 80개 저축은행의 공시자료를 종합 분석하여 소비자 평가 ‘저축은행’ 순위를 최초로 공개 발표하였다.

저축은행 순위는 안정성(40%), 건전성(40%), 수익성(20%) 3부문으로 나누어 부문별 가중치를 둬 종합순위를 산정하였고, 안정성은 BIS기준 자기자본비율(25%), 유동성비율(10%), 총자산(5%)로 가중치를 두었고, 건전성은 고정이하여신비율(20%), 대손충당금적립비율(15%), 연체율(5%)로, 수익성은 총자산수익율(10%), 당기순이익(10%)으로 평가하여 가중치를 둬 순위를 산정하였다.

종합 순위에서 한성저축이 1위를 차지하였고, 2위는 스타저축은행, 3위는 남양저축은행이 차지하였다. 한성저축은행은 안정성 7위, 건전성 5위, 수익성 7위 등 모든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1위를, 스타저축은 안정성 2위, 건전성 7위 등 좋은 순위를 차지하였지만 수익성 25위로 2위로 밀려나고, 남양저축이 안정성 부문에서 35위이나 건전성 1위. 수익성 10위로 3위를 하였다.

안정성 부문에서 5.59%(2011.6월말 기준)이었던 BIS자기자본비율이 부실저축은행 구조조정, 위험가중자산 감소 및 자구노력 등으로 14.01%(2014.12월말) 까지 상승하였으나 금융당국의 경영지도 기준인 BIS비율 5% 미만 저축은행이 5개사나 되고, 유동성비율이 100% 미만으로 단기지급능력이 떨어지는 저축은행도 7개사나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건전성 부문에서 저축은행의 고정이하여신비율, 대손충당금적립비율 평균이 각각 16.63%, 58.91%이고, 고정이하여신비율이 20% 이상인 업체가 21개사, 대손충당금적립비율이 50% 미만인 업체가 35개사나 되어 건전성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연체율 평균도 15.51%로 건전성 악화가 우려된다.

수익성 부문에서 저축은행 총자산이익율 평균이 0.43%이고, 당기순이익 평균이 2274백만 원이나 적자기업이 17개사 전체의 21%나 되고, 경기 회복 지연과 영업 환경이 계속 악화되고 있어 수익성 개선이 불투명한 상태이다.

저축은행은 대손충당금을 100% 이상 적립하지 않음에도 적자기업이 17개사가 되고, 25% 이상 고금리를 받음에도 무수익성 여신 많고, 연체율이 높아 수익성이 악화되어 부실화의 악순환이 우려되고 있다.

금소연이 발표한 ‘좋은 저축은행 순위’는 저축은행의 공시자료인 개별정보를 취합하여 안정성, 건전성, 수익성 3 부문별로 평가하여 생성한 정보로 금융소비자의 저축은행 선택 시 유용한 정보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은행 등 다른 금융사들은 소비자민원, 인지 신뢰도등의 소비자성을 평가했으나, 저축은행은 데이터 확보가 불가능해 소비자성 평가는 제외하였다.

금소연 강형구 금융국장은 “좋은 저축은행 평가 정보는 개별정보를 분석 평가하여 종합한 정보로 개별 금융사의 정보보다 훨씬 더 유용하게 금융소비자가 저축은행을 선택하는데 좋은 정보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보도자료는 금융소비자연맹사이트(http://www.kfco.org)에 수록되어 있다.

금융소비자연맹 소개
금융소비자연맹은 공정한 금융시스템의 확보와 정당한 소비자권리를 찾기 위해 활동하는 비영리 민간 금융전문 소비자단체이다.
[ 김지영 rejoice@safetv.co.kr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afetv.co.kr
세이프뉴스 -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해요!(safenews.co.kr) - copyright ⓒ 사회안전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식회사 사회안전신문 (http://safenews.co.kr) | 신문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727 | 등록일자 : 201177
      발행일자 : 2011년 8월 13일 | 대표이사 : 이용원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전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원
      Ω 157-861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비즈니스센터 A동 1501호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275 |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강서-0726호 | 제호 : 사회안전신문
      대표전화 : 070-8115-9119 [ 오전 9시30분~오후 6시30분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press@safetv.co.kr
      Copyright ⓒ Since 2011 (주)사회안전신문  safenews.co.kr  All right reserved.
      사회안전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