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주식형, 지난주에 이어 전유형 플러스
2012/06/22 18:1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코스피지수가 한주간 0.94% 상승하면서 국내주식형펀드 전유형이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중형주 및 코스닥이 2% 넘는 상승률로 선전하면서 중소형주 펀드가 소유형 중 가장 높은 성과를 냈다.

개별 펀드별로는 운수장비 업종이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3% 넘게 상승하면서 자동차 종목에 투자하는 펀드들의 성과가 양호하게 나왔다. 반면 삼성전자가 2% 넘게 하락하는 등 삼성그룹주 부진에 삼성그룹주펀드가 1% 미만의 하락률로 하위권에 자리했다.

펀드평가사 제로인(www.FundDoctor.co.kr)이 22일 아침 공시된 기준가격으로 펀드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특정업종 및 테마주식을 제외한 국내주식형펀드는 한 주간 0.83%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중소형주펀드가 1.84%의 주간 수익률로 전주에 이어 가장 높은 성과를 올렸다. 1개월 성과 또한 소유형중 가장 높다. 일반주식펀드는 0.95% 상승, 배당주식펀드는 0.97%를 냈다. K200지수를 추종하는 K200인덱스펀드가 0.75%로 K200지수 상승률인 0.74%를 소폭 웃돌며 소유형중 가장 낮은 성과를 보였다.

순자산액(클래스 합산)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국내주식펀드 1,471개 펀드 중 62개 펀드만 마이너스 성과를 기록했으며, 코스피 등락률을 웃돈 펀드는 644개다. 자동차 관련 ETF 및 코스닥 우량 종목에 투자하는 코스닥 관련 ETF가 상위권에 올랐다. 반면, 삼성그룹주 펀드 및 은행 관련 ETF가 하위권에 자리했다.

채권시장 약세, 국내채권형펀드 하락

국내채권형펀드 수익률이 13주째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그리스 우려감이 안도감으로 바뀌며 안전사잔 선호 현상이 약해져 국내 채권 금리는 소폭 상승했다.

국고채 1년물은 1bp 상승한 3.28%, 3년물은 2bp상승한 3.30%를 기록했다. 5년물과 10년물은 각각 3bp,2bp씩 상승했다.

채권금리 상승에 금리변화에 둔감한 초단기채권펀드가 0.06%로 소유형 중 가장 양호했다. 그 뒤를 이어 하이일드 채권펀드가 0.05%의 성과를 기록했다. 일반채권, 우량채권, 중기채권펀드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한 가운데 듀레이션 2년 이상의 중기채권펀드가 -0.05%로 가장 저조했다.

순자산액(클래스 합산)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120개 국내채권펀드 중 34개 펀드가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그 중 ‘메리츠힘찬국채플러스 1[채권]종류 A’펀드가 0.27%의 수익률로 가장 높았다. 이 펀드는 IRS 스왑거래를 하고 있어 채권형임에도 불구하고 변동성이 상당히 큰 펀드다. [ 이은경 제로인 펀드애널리스트 www.FundDoctor.co.kr ]

사회안전신문 - http://www.safenews.co.kr
[ 김은희 press@safetv.co.kr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afetv.co.kr
세이프뉴스 -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함께해요!(safenews.co.kr) - copyright ⓒ 사회안전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주식회사 사회안전신문 (http://safenews.co.kr) | 신문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727 | 등록일자 : 201177
      발행일자 : 2011년 8월 13일 | 대표이사 : 이용원 | 발행인 : 이용원 | 편집인 : 전영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주원
      Ω 157-861   서울특별시 강서구 염창동 240-21 우림블루나인비즈니스센터 A동 1501호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275 |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1-서울강서-0726호 | 제호 : 사회안전신문
      대표전화 : 070-8115-9119 [ 오전 9시30분~오후 6시30분 / 토,일,공휴일 제외 (12시~1시 점심) ] | press@safetv.co.kr
      Copyright ⓒ Since 2011 (주)사회안전신문  safenews.co.kr  All right reserved.
      사회안전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